본문 바로보기


본문 시작

균형발전 책소개

국내외 균형발전 전문서적을 관련 전문가들의 서평으로 제공해 드립니다.

뉴스레터 상세페이지
4차 산업혁명은 일자리를 어떻게 바꾸는가
저자 손을춘 출판사 을유문화사

책 아이콘 문헌정보


 

4차 산업혁명은 일자리를 어떻게 바꾸는가

 저자

손을춘

 출판사

을유문화사

 출판년도

 2018년 03월 30일

 페이지수

372p

 핵심 키워드

도시재생

 

책 아이콘  출판사 서평


지킬 것인가, 찾을 것인가, 아니면 만들어 낼 것인가?
급변하는 시대의 승자가 될 ‘내 일’ 찾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접어들면서 직업 환경은 더욱 변화무쌍해졌다. 그때그때마다 필요한 경우에만 일을 맡기는 긱 이코노미가 활성화되고 비정기적으로 자신의 능력을 필요한 곳에 제공하고 보수를 받는 크라우드 워커 등이 생겨났다. 특히 인공지능은 사물인터넷, 핀테크와 같은 다른 기술과 접목하여 사람들의 일자리를 더욱 축소시키고 있다. 이처럼 변화된 사회에서는 더 이상 평생직장, 평생직업이 존재하지 않는다. 이 책은 이처럼 근본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직업 세계에서 각 개인이 적응해서 살아남고, 나아가 성장하기 위해서는 어떠한 준비를 해야 하는가를 구체적으로 다루고 있다. 특히 4차 산업혁명과 일자리 문제를 다루었던 기존의 책들은 번역서여서 국내 상황과 달리 이질적인 내용을 담고 있거나 개인에게 먼 이야기가 주를 이루지만 이 책은 국내 경제, 사회 환경에 개인이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실질적인 방법을 알려주고, 미래를 예측할 안목을 키워 준다. 

과거에도 산업혁명이 일어날 때마다 사라지는 일자리들이 있었다. 제임스 와트의 증기기관이 상용화되어 방직공장에 동력을 제공하자 직조공들이 대거 일자리를 잃기도 하였고, 컴퓨터식자시스템이 도입되어 디지털 파일로 신문을 인쇄하기 시작하자 식자공과 조판공이 구조 조정되기도 했다. 하지만 그때마다 신기술의 보급에 따른 새로운 직종이 생겨나고 관련 서비스 분야 일자리가 대거 생기면서 전체 일자리 수는 줄어들기보다는 오히려 늘어났다. 하지만 이러한 선순환은 4차 산업혁명을 맞이하는 오늘날에는 더 이상 통용되지 않는다. 인공지능과 로봇,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등의 결합으로 생겨난 기계들은 점점 더 인간을 대체해 가고 있다. 그 결과 새로 생겨나는 직업보다는 사라지는 직업이 훨씬 더 많아졌다. 
혁명적인 기술 변화는 우리 사회의 일자리 시장을 과거와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바꾸고 있다. 뉴스에 오르내리는 대량 실업 사태는 더 이상 낯선 현상이 아니다. 인건비 절감과 경영 혁신 등을 이유로 많은 기업이 직원을 줄이는 대신 자동화를 택하는 추세다. 서비스업 분야에 나타난 무인화 바람도 예사롭지 않다. 바리스타 로봇이 인간을 대신해 커피를 서비스하는 카페 X가 등장했고, 맥도날드에서는 주문을 받는 직원 대신 손님이 직접 주문할 수 있는 키오스크를 설치하고 있다. 아마존 등의 물...(하략)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facebookshare   스크랩  인쇄
목록 맨위로